브라우저를 업데이트하십시오.

이전 버전의 Microsoft Edge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Busch (부쉬) 웹 사이트가 제공하는 최상의 경험을 위해 브라우저를 업데이트해 주십시오.

유니폼은 오래전부터 과거의 일이 되었습니다. Nippon Busch.

커피를 내리는 것 이상의 업무

성별 역할 바꾸기

일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세계에서 가장 흥미롭고 다면적인 문화가 있는 나라입니다. 그러나 일본 사회에서 여성의 역할에 대해 궁금한 적이 있으신가요? 일본의 지사를 통해 직장 생활에서 여성의 자유로운 이미지에 적극적으로 기여하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여성은 1980년대까지 일반적으로 비서로 일했으며, 복사, 청소 또는 손님에게 차와 커피를 제공하는 등 남성 직원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했습니다. 그 당시 여성의 목표는 전문 경력을 쌓는 것이 아니라 결혼하여 주부로서 사는 것이었습니다. 이는 복식 문화에도 반영됩니다. 실제로 일하는 일본의 여성들은 오랜 관행으로 인해 유니폼을 입어야 했으며 이를 통해 여성의 종속성이 분명하게 나타났습니다.
최근까지 일본 사회에서는 여성의 지위와 권리와 관련하여 많은 것들이 더 나은 방향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성들은 여전히 유니폼을 입어야 하는 의무에 의해 객관화되고 오직 여성 직원들만이 방문객들에게 차와 커피를 대접해야 하는 전통적인 회사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Busch (부쉬)에서는 이것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우리는 몇 년 전 이를 지속적으로 폐지했습니다. Busch (부쉬) 일본에서는 남성과 여성 직원 모두 캐주얼한 복장으로 차를 제공합니다. 이는 단순히 상징적인 행동이 아니라, 일하는 더 많은 여성과 젊은이들이 일자리를 찾도록 하는 수단이 되기도 합니다. 이를 통해 직무의 다양성이 향상되며, 궁극적으로 다양한 관점과 접근 방식을 통해 생산성과 창의성이 증가하게 됩니다. 지사장인 Eugenio Saita도 이를 알고 있습니다.
“저는 다양한 의견을 원합니다. 항상 예라고 말하는 사람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Eugenio Saita, 지사장, Nippon Busch